가장 마음이 가는 재료

색연필.

종이 위로 사각사각 움직이는 동작이 수백 수천번 퇴적되어 만들어진 선의 퇴적, 집합체.

한 재료만을 꾸준히 탐구하고 싶다고 생각했다,

나는 페인팅보다는 소묘가 손에 맞는다.

다시말하면 물감보다는 연필이 편하다 .

사각사각 종이 위를 오고가고, 때론 통통 구르고 휙휙 날렵한 선을 긋고 보슬보슬 좋은 감촉에 꼭꼭 눌러 흔적을 남기기도 하고.

여러 소리와 표정을 한 색연필 그림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